확인

JINHAK

[학종] 수험생의 워너비 학과, 어디였을까?

조회수 : 6,010 입력 : 2021.02.02
클립 취소

올해 대입에서는 정시 선발 비중이 늘어난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학생들에게 선호도가 높은 주요 대학들은 여전히 학생부종합전형으로도 많은 인원을 선발한다. 학생부종합전형은 단순 성적으로 학생들을 선발하지 않고, 학교생활기록부를 통해 학생의 역량을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선발한다. 이에 학생들은 본인이 지원을 희망하는 모집단위에 맞춘 관심과 역량을 보여주기 위해 다양한 교내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한다. 따라서 학생부종합전형 경쟁률은 학생들이 어떤 모집단위를 평소에 희망하고 있었는지 알 수 있는 대한 단서가 될 수 있다. 2021학년도 경쟁률을 살피며, 학생들의 ‘최애 모집단위’를 알아보자.

■ 어떤 모집단위의 경쟁률이 높았을까?

2021학년도 서울 주요 15개 대학 학생부종합 전형 모집단위 중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곳은 숙명여대 숙명인재II(면접형) 전형의 사회심리학과로 43:1의 경쟁률을 보였다. (정원 내 일반전형, 예체능계열 제외) 서강대 심리학과 등 ‘심리’를 품고 있는 모집단위들의 경쟁률 평균은 14.6:1로 15개 대학 전체 인문, 자연 모집단위 경쟁률 평균 10.7:1에 비해 매우 높다. ‘심리학’ 이라는 학문에 매력을 느끼는 학생들이 많고, 또래 상담 등의 학교내 동아리를 통해 전공적합성을 보여줄 수 있다고 여기는 학생들이 많이 지원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두 번째로 경쟁률이 높았던 모집단위는 동국대 Do Dream 전형의 의생명공학과로 37: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는 기본적으로 생명과학과 관련된 관심을 가진 학생들이 많은데다, 대학이 발표한 2020학년도 해당 모집단위의 최종합격자 교과성적이 4.07로 다른 자연계열 모집단위에 비해 상당히 낮았던 것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대학이 발표한 전년도 입시결과만을 참고하여 그 성적이 낮았다고 해서 지원하는 것은 좋지 않은 전략이 될 수 있다.

경쟁률이 세 번째로 높았던 모집단위는 동국대 Do Dream 전형의 사회복지학과였다. 36.3:1 이라는 높은 경쟁률을 보였는데, 이는 사회복지학과 중 2번째로 높은 경쟁률을 보인 서울시립대 17.8:1 경쟁률에 비해 2배 이상 높은 경쟁률이었다. 2018학년도까지 불교사회복지학과로 모집하였다가, 2019학년도부터 사회복지학과로 소속단과대학과 명칭을 바꿔 모집한다. 이처럼 신규 모집단위나 모집단위 명을 바꾸는 등 수험생의 접근성이 높아지는 경우에는 경쟁률이 높아지는 경우가 있다.

네 번째로 경쟁률이 높았던 모집단위는 건국대 KU자기추천 전형의 문화콘텐츠학과였다. 35.9:1의 경쟁률을 보였는데, 동일전형의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역시 32.9:1로 높은 경쟁률을 보였고, 숙명여대 숙명인재II전형 미디어학부는 35.8:1의 경쟁률로 6위에 위치했다. 이처럼 모집단위 명에 ‘콘텐츠’ 또는 ‘미디어’를 품고 있는 모집단위의 경쟁률은 높은 편이다. 학생들이 방송반, 신문반 등 전통적인 동아리 활동 외에도 UCC대회와 같은 교내 활동, 수행평가 등을 통해 발전 가능성, 전공적합성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를 가지기 쉬운 편이다. 또, 기존 방송 외에도 유튜브로 대표되는 뉴미디어에 자주 노출되는 환경 탓에, 이런 분야에 대한 관심이 더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경쟁률 탑5 중 5위는 35.8:1의 경쟁률을 보인 중앙대 탐구형인재 전형의 생명과학과였다. 9명 모집에 322명의 지원이 몰렸다. 2020학년도 38.7:1, 2019학년도 30.7:1로 매년 높은 경쟁률을 보이고 있다. 탐구형인재 뿐 아니라, 다빈치형인재 전형 생명과학과 경쟁률도 34.4:1로 높아, 학생들의 높은 선호도를 확인할 수 있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소장은 “학령인구 감소로 인해 수시경쟁률이 대체로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고, 학생부종합전형 역시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학생들의 선호도가 높은 모집단위의 경우에는 여전히 20~30 대 1 정도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학생부를 통해 본인의 강점을 잘 보일 수 있는 모집단위의 경우에는 ‘나’뿐만 아니라 다른 학생들도 유사한 강점을 보일 수 있으므로, 지원 전에 본인 학생부에 대한 경쟁력을 냉철히 판단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학생부종합 #인기학과 #2021학년도 #주요15개 대학 #IN서울

Copyright 진학사 All rights reserved.

맞춤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

4등급에 갈 수 있는 미디어,영화,영상,문화 수도권 학교

안녕하세요. 진학사입니다. 나름대로 모집단위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무언가를 해보려고 했다는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대학이 학생부종합전형으로 학생을 선발할 때에는 ~을 했다 만으로 선발하지는 않습니다. 그 활동의 동기-과정-결과가 구체적으로 드러났을 때, 이를 가지고 학생에 대한 자세한 평가가 이루어질 수 있고 그럴 때 합격 가능성이 더 높아지는 것이겠지요. 학교생활기록부 내용에 더 추가할 수 있는 것은 없을 것 같기 때문에 자기소개서를 통해 본인이 의미있다고 여기시는 활도의 구체적 내용을 적어주셔야 할 것 같습니다. 성적만으로 보았을 때, 고려하시는 대학들에 지원을 못하실 것 같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해당 모집단위는 학생들의 선호도가 높아서 경쟁률이 높고, 해당 모집단위와 관련한 활동을 구체적으로 보여주는 경우가 많습니다. 회원님의 학생부를 볼 수 없어 이것이 어떻게 드러나는지를 알 수 없어서 판단이 어렵습니다. 학교 담임선생님이나 진로선생님등의 조언을 얻거나 지방교육청 또는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상담 프로그램이 있는지도 확인해 보시면 좋겠습니다. 수시 6장의 카드 중 2~3장 정도는 위의 관심대학에 지원을 해보시고 나머지 3~4장의 카드는 이보다 선호도가 다소 약한 대학에 지원을 해보시는 것이 좋을 것 같은데 종합전형으로는 성공회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 중부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 신한대 미디어언론 등이 좀 더 적정수준이지 않을까 합니다. 교과전형이지만 면접을 치르는 수원대 미래핵심인재 전형의 미디어커뮤니케이션도 고려해보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전문대는 많은 정보를 가지고 있지 않아 도움을 드리기 어렵습니다. 수시 지원횟수에 제한이 없어 경쟁률이 높은 편이지만 그만큼 충원률도 높다는 특징이 있어, 지원은 적극적으로 해보시기를 바라며 "전문대학포털"사이트에 전년도 입결의 평균 뿐 아니라 커트라인이 나온 경우도 많으니 이를 확인해 보시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