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인

JINHAK

2022 서울대, 연세대 정시원서접수 마감 경쟁률 큰폭으로 상승

조회수 : 55,270 입력 : 2022.01.01
클립 취소

정시모집 원서접수를 다른 대학에 비해 일찍 마감한 서울대와 연세대는 두 대학 모두 지원율이 전년도에 비해 큰 폭으로 상승했다.


서울대는 총 1,037명 모집에 4,285명이 지원하여 4.13: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도 3.82:1에 비해 지원율이 상승한 것으로, 선발인원이 큰 폭으로 상승한 상황에서 지원인원도 큰 폭으로 늘어나 2년 연속 정시 경쟁률이 상승했다.

인문계열의 경우 농경제사회학부의 경쟁률이 10.31:1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뒤를 이어 사회학과(7.30:1), 영어교육과(5.63:1). 지리학과(5.38:1) 등의 경쟁률이 높았고, 경영대학은 3.29:1의 경쟁률을 보였다.

자연계열은 물리•천문학부 천문학전공 (5.40:1), 식품•동물생명공학부(5.38:1), 항공우주공학과(5.33:1)등의 지원율이 높았고, 의예과 3.13:1, 약학계열 3.95:1의 지원율을 보였다. 인문/자연 모두 지원 가능한 자유전공학부의 경우 5.92: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연세대는 총 1,659명 모집에 7,890명이 지원하여 4.76:1의 경쟁률을 기록, 작년(3.93:1)에 비해 지원율이 크게 상승했다.

인문계열에서는 전년도 지원율이 낮았던 독어독문학과의 지원율이 7:1로 가장 높았고, 중어중문학과(5.89:1), 불어불문학과(5.72:1)등이 높은 지원율을 보였다. 경영학과는 5.12:1의 지원율을 보였다. 이렇게 독문, 중문, 불문학과 등의 지원율이 높은 이유는, 연세대로 교차지원을 통해 상향지원한 학생들이 선호도와 입결이 다소 낮을 것이라고 생각한 어문계열학과에 대거 지원한 것에 기인한다고 분석된다.

자연계열의 경우 지구시스템과학과(8.85:1), 인공지능학과(8.17:1)등의 지원율이 높았고, 의예과는 4.23:1, 신설된 약학과는 5.81:1로 다소 높은 지원율을 보였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소장은 “2021학년도에 비해 정시선발인원을 크게 늘린 서울대와 연세대 두 대학에 지원자도 크게 증가했다.

이렇게 경쟁률이 대폭 높아진 이유는 학령인구가 다소 늘어나기도 했고, 모집인원 증가와 약학과 등의 신설모집단위에서 선발을 실시하는 등 합격에 대한 수험생들의 기대 심리 상승이 있었기 때문이다. 더불어 자연계 학생들의 교차지원에 따른 상향지원 학생의 유입에서 기인한 결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서울대 #연세대 #정시접수 #정시경쟁률

Copyright 진학사 All rights reserved.

맞춤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

서울권에서 어떤 대학이 유리할지 전혀 감이 안 잡혀요.

안녕하세요. 진학사입니다. 학생부종합은 단순히 성적으로 지원하는 것이 어렵다보니 학생부교과전형에 대해서 설명 드리면 일반 학생부교과전형은 대학마다 특성화고 학생의 지원을 제한하는 대학도 있어 대학의 요강을 살피신 후 지원 자격이 되는지를 확인해 보셔야 합니다. (일부 대학이지만 졸업학교에 따른 지원 자격에는 제한이 없더라도 국영수과 등을 일정 단위 이상 이수해야 하는 조건도 있습니다.) 이 때, 합격 가능성이 있는 대학은 저희 수시합격예측 서비스를 활용해 보시면 좋을 것 같구요. 특성화고전형이지만 학생부교과전형으로 운영하고 있는 대학은 덕성여대, 명지대, 삼육대, 서울시립대, 성신여대와 같은 대학이 있고 이 중에서 수능최저기준을 설정하고 있는 대학은 서울시립대 뿐입니다. 단, 특성화고에서 이수한 전공에 따라서 지원할 수 있는 학과에 제한이 있습니다. 디자인과를 졸업한 경우에 서울시립대의 경우 자연계열 모집단위에만 지원할 수 있고 성신여대의 경우 바이오식품공학과/바이오헬스융합학부에는 지원할 수 없습니다. 일단 교과 성적만으로는 장점이 있기 때문에, 선호도가 너무 높은 모집단위만 아니라면 특성화고전형(교과전형)으로 선발하는 대학에 지원시 합격을 바라볼 수 있을 것 같은데 과거 입시결과 등을 살피시면서 확인해 보시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