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인

JINHAK

수능 선택과목 쏠림 심화…3월 학평서 점수 차 더 벌어져~

조회수 : 3,087 입력 : 2022.04.14
클립 취소

"우수한 학생 언어와 매체·미적분에 더 쏠려"

고3 전국연합학력평가 실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지난달 24일 치러진 올해 첫 고등학교 전국연합학력평가(학평) 결과 국어·수학의 선택과목 간 점수 차가 작년보다 크게 발생한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3월 학평을 치른 수험생 6천120명(고3 3천456명, 졸업생 2천664명)을 표본조사 했더니 국어 선택과목에 따른 공통과목 점수 차이가 지난해 3월 학평보다 훨씬 크게 발생했다.

국어 선택과목 중 언어와 매체를 선택한 고3 학생의 국어 공통과목 점수와 화법과 작문을 선택한 학생의 점수는 2.9점이었지만 올해는 8.4점으로 벌어졌고 졸업생의 경우도 작년 2.7점 차에서 올해 3.5점 차이로 그 차이가 더 벌어졌다.

수학의 경우도 마찬가지였다.

수학 선택과목 중 미적분을 선택한 고3 학생의 공통과목 점수와 확률과 통계를 선택한 학생의 공통과목 점수는 지난해 3월 학평 13.8점에서 올해 15.4점으로 격차가 더 커졌다. 졸업생 역시 미적분 선택 학생과 확률과 통계 선택 학생의 격차는 12.6점에서 12.8점으로 그 차이가 더 벌어졌다.

이는 우수한 학생들이 지난해보다 더 국어는 언어와 매체, 수학은 미적분에 더 집중되는 양상으로 분석된다.

입시전문가는 "국어는 언어와 매체, 수학은 미적분에서 점수가 더 높게 형성돼있어 이후 재수생과 반수생 유입에도 과목별 점수 격차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며 "지난해 이과 학생의 문과 교차지원이 대거 발생한 것을 놓고 보면 올해 수시 지원 패턴에도 변화가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 치러진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 인문계 학생의 수시 수능 최저충족률이 자연 계열 학생보다 더 많이 하락했다는 분석 결과도 나왔다.

진학사가 2021·2022학년도 정시 모의 지원 서비스를 이용한 27만7천900명을 대상으로 분석했더니 인문계열 수험생의 수시 최저 충족률은 2022학년도에 21.1%로 전년(30.1%)으로 9%포인트나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자연 계열 학생은 33.7%로 전년(37.1%)보다 3.4%포인트 하락했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장은 "확률과 통계를 선택한 인문계열 학생들의 수학 등급이 전반적으로 하락했고 영어도 2021학년도에 비해 어렵게 출제돼 자연계열 대비 충족률이 더 크게 하락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dylee@yna.co.kr     2022/04/13 11:35 송고

#선택과목 #유불리 #공통형수능 #고3

Copyright 연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맞춤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

진학사 데이터가 이상합니다. 데이터가 오염된 것 아닌가요?

안녕하세요. 진학사입니다. 1. 모의지원/합격예측 서비스와 관련한 질문은 고객센터>1:1문의하기를 통해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2. 이에는 여러가지 이유가 있을 것 같습니다. 상위권 재수생의 증가, 영어1등급 학생의 증가로 인한 입결 상승 등의 이유와 더불어서 합격권 학생들이 높은 수학 표점을 받고 있기 때문이 아닌가 합니다. 말씀하신 것처럼 전년도와 표준점수의 차이가 있습니다. 작년에는 국어 만점자의 표점이 150점으로 매우 높았고, 올해는 수학 나형의 표점이 149점으로 매우 높은 편이죠. 그런데 올해 수학 나형에서 표준점수로 145점에서 149점 사이의 매우 높은 성적을 받은 학생의 수가 1,985명인 반면에 작년 국어에서 145점에서 150점을 받은 학생수는 926명에 불과합니다. 국어는 문이과 학생이 같이 치르기 때문에 수학 나형만 치른 학생의 점수를 구체적으로 알 수는 없지만, 많으면 한 600명 정도가 되지 않을까 생각하는데요. 전체적인 표준점수의 차이는 전년과 별 차이가 없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이처럼 상위권 학생들이 받는 표준점수에는 차이가 있습니다. 현재 연세대 많은 인문계 모집단위에서 합격권의 학생들의 성적을 보면 대부분 수학 성적이 백분위 100, 또는 99, 또는 98정도로 높은 표점을 받은 학생들입니다. 다른 이유들이 많이 있겠지만, 수학 표점의 인플레로 입결의 상승이 있는 것처럼 보이는 것이 크지 않을까 합니다. 물론 수시 합격자의 표본이 아직 다 빠지지 않았고, 수시이월인원이 추가되지 않은 상태이기 때문에 현재 보이는 입결에는 앞으로 변동이 있을 것 같습니다. 꾸준히 살펴봐 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좋은 결과 있으시기를 바라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