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인

JINHAK

어느덧 6월 모평, 이렇게 준비하자!

조회수 : 819 입력 : 2022.05.23
클립 취소

2022년 대학수학능력시험 모의평가(이하 모평)가 오는 6월 9일 실시된다. 6월 모평은 수능시험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하 평가원)이 주관하는 만큼 3월, 4월 등의 다른 학력평가에 비해 중요도가 높은 편이다. 6월 모평을 목전에 앞둔 지금 이 시험이 가지는 의미와 대비 방법을 알아보고자 한다.

■ 출제 범위 확대, 졸업생도 응시

6월 모평은 지난 3, 4월 학력평가와는 달리 출제 범위가 확대되고 졸업생들도 응시할 수 있어 수능과 근접한 난이도로 전국 단위에서 자신의 위치를 객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첫 번째 모의고사다. 또한 6월 모평 결과가 수시 지원 등에서 활용되기 때문에 실제 수능이라 생각하고 진지하게 임하는 것이 좋다. 특히 국어와 수학의 선택과목 체제하에 이번 모평 이후 응시 인원 수와 성적 분포에 따라 선택과목의 유불리에 대해서도 고민해 봐야 한다.


■ 올해 수능 출제 경향의 척도

평가원은 6월과 9월 두 차례의 모의평가를 통해 올해 응시 집단의 수준을 알아보고 실제 수능의 난이도와 문제 출제 유형 등을 결정한다. 따라서 수험생들은 시험 결과를 단순히 확인해 보는 것에 그칠 게 아니라 이번 모의평가를 향후 학습에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에 대해 생각해 봐야 할 것이다. 전 영역 문항들을 꼼꼼히 분석하고 전반적인 난이도와 문제 유형, 출제 경향, 작년 수능과의 차이점 등을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또한 6월 모평은 일반적으로 수능 준비를 시작하는 고2 겨울방학과 수능의 중간 정도에 위치하여 수능 대비 학습의 성과와 전략을 중간 점검해 볼 기회로도 활용할 수 있다. 재학생이라면 앞으로의 학사일정에서 내신 대비와 수능 준비의 시간 안배를 어떻게 할지 고민해야 하며, 졸업생의 경우에는 자신의 목표치에 어느 정도 도달했는지, 그리고 앞으로는 어떤 전략을 세워서 공부를 해야 할지 점검해 봐야 할 것이다.

■ 6월 모평 대비는 이렇게

모든 시험 대비의 기본은 현재 자신의 실력 파악이다. 현재 자신의 수준을 객관적으로 분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구체적인 목표와 실행 계획을 세워야 한다. 예를 들어, 영어 10점 상승이라는 막연한 목표를 세우기보다는 지금까지의 모의고사에서 자주 틀렸던 문제 유형을 파악하여 왜 유독 이 유형에 약점을 보이는지 분석해 보고 이번 모평에서는 오답을 최소화하겠다는 구체적인 목표를 세우는 편이 좋다.

만약 이번 6월 모평에서 어떤 부분을 대비해서 공부해야 할지 전혀 감이 잡히지 않는다면 작년 6월 모평 기출문제, 올해 3, 4월 학력평가 기출문제를 다시 한번 정리해 보는 것을 추천한다. 이전에 출제되었던 문제들을 되짚어 보면서 스스로 취약한 문제 유형을 파악하고 다양한 유형의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을 익힐 수 있다. 하지만 출제 범위 안에서 기본 개념에 대한 이해와 정리가 아직 미흡한 부분이 있다면 기출문제 풀이보다는 개념에 대한 이해를 먼저 공략해야 한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소장은 “6월 모의평가를 앞둔 시점에서 공부해야 할 내용은 많은데 시간은 부족하다는 생각에 불안하고 집중이 잘 되지 않을 수도 있다. 이럴 때일수록 개념에 대한 이해를 가장 우선시하여야 한다. 하지만 무턱대고 전 영역을 다 훑어보는 것보다는 평소 자신의 취약한 범위나 문제 유형을 정리하여 집중적으로 공부하는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라고 조언했다.

#6월모평 #출제범위 #수능 #출제경향

Copyright 진학사 All rights reserved.

맞춤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

안녕하세요 수시 논술전형하고 적성 질문드려요

안녕하세요. 진학사입니다. 목표하시는 대학과 준비상태에 따라 다를 것이라 생각합니다. 먼저, 인문계열 논술고사는 기본적으로 글에 대한 독해력이 밑바탕 되어야 할텐데요. 국어 내신성적이나 모의고사 성적을 통해서 이를 일정부분은 확인하실 수 있는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만약에 모의고사나 내신 국어 역시 평균 등급과 같은 4등급을 성취하고 계시고, 논술을 이제 시작하실 것이라면 주말에 한 번씩 학원을 다니는 정도보다도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해야 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사실 워낙 높은 경쟁률 탓에 그렇다고 해도 합격을 기대하기 어려울 수도 있구요. 적성고사의 경우에는 난도가 높은 것은 아니지만, 빠른 시간안에 풀어내야 한다는 제약이 있죠. 특히 인문계열이라고 하더라도 수학 문항을 해결해내는 것이 당락을 좌우하는 편이기 때문에 수학의 계산 능력이 어느 정도 뒷받침 되는 지를 확인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질문자님의 상황, 수능공부 위주로 하고 일부 시간만 논술이나 적성에 쏟으셔야 하는 상황이라면 논술고사로 합격을 기대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지 않을까 합니다. 물론 제가 가정한 것과 다르게 모의고사 국어는 1,2등급이 꾸준히 나오신다면(물론 이것만으로 판단하기는 어려움이 있겠지만) 조금 다르게 생각해 보실 수도 있겠죠. 결론적으로는 논술과 적성 둘 모두 잡으려고 하시기 보다는 한 가지 전형쪽에 시간을 좀 더 집중하시는 것이 나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