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인

JINHAK

수시모집 경쟁률, 서울 주요대는 상승·지방대는 하락해 양극화

조회수 : 1,603 입력 : 2022.09.19
클립 취소

"졸업생 늘어난 영향…수도권 소재 대학으로 소신 지원하는 추세"


2023학년도 수시 원서 접수 시작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023학년도 대입 수시모집 원서 접수가 시작된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 건국대학교 입학처 앞에 관련 안내문이 세워져 있다.
4년제 대학은 17일까지 대학별로 사흘 이상 모집한다. 전문대학은 다음 달 6일까지 1차 모집, 11월 7일부터 21일까지 2차 모집을 하며 대학별 접수 기간이 다르므로 수험생들의 확인이 필요하다. 2022.9.13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2023학년도 대입 수시모집에서 서울 주요 대학 경쟁률은 상승했지만, 지방 소재 대학 경쟁률은 대부분 경쟁률이 하락해 양극화가 나타났다.

19일 입시업계에 따르면 지난 17일 마감된 2023학년도 수시모집에서 서울대, 성균관대, 이화여대, 중앙대, 서울시립대, 한양대 등 서울 주요 대학의 경쟁률이 대부분 작년보다 상승했다.

대학별로 보면 성균관대 성균관대와 세종대의 논술전형 경쟁률이 각각 28.53대1(작년 24.31대1), 20.87대1(작년 15.4대1)이고 경희대(서울) 27.23대1(작년 27.18대1), 서울시립대 17.97대1(전년도 17.09대1), 한양대(서울) 26.43대1(작년 25.67대1), 이화여대 12.86대1(작년 11.01대1) 등이다.

서울 주요대 기준으로 논술 전형 지원 인원도 32만3천여 명으로 지난해(31만2천여 명)보다 늘었다.

올해 고3 수험생은 감소했으나 졸업생(재수생 등 'n수생')이 크게 늘면서 서울 주요대의 수시모집 경쟁률이 상승한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지방 소재 주요 대학의 경우 대체로 수시모집 경쟁률이 작년보다 하락했다.

대학별로 보면 전남대가 6.3대1(작년 8.09대1), 충남대 7.98대1(작년 9.35대1), 제주대 4.9대1(작년 6.56대1), 순천향대 5.93대1(작년 7대1), 울산대 3.83대1(작년 4.68대1) 등으로 하락했다.

지방대는 수도권 주요 대학보다 'n수생' 확대 영향이 적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수시모집에서 수도권 소재 대학으로 소신·상향 지원하는 추세가 갈수록 커지고 있으며 2024학년도 이후 수험생이 대폭 감소하면 수도권과 지방 소재 대학 간 양극화 현상은 점차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dylee@yna.co.kr    2022/09/19 07:39 송고

#수시분석 #수시경쟁률 #2023학년도 #수도권 #지원양극화

Copyright 연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맞춤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