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인

JINHAK

서울대 올해 입시, 고3·일반고 유리…정시에 내신 반영 영향

조회수 : 1,636 입력 : 2023.02.03
클립 취소

통합수능 실시 후 여학생 합격비율 낮아져…서울권 합격자↑


정시에 내신 반영하는 서울대…학생·학부모 파장 계속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2023학년도 서울대 정시 일반전형에서 학교 내신을 반영한 결과 일반고와 고3 재학생이 유리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올해 서울대 정시 합격생 1천415명 중 일반고 출신 비율은 57.7%(817명)로 지난해(56.1%)보다 1.6%포인트 높아졌다.

합격생 중 과학고, 외국어고, 국제고 등 특목고와 자율형사립고, 영재고 출신은 33.1%(468명)로 지난해(35.7%)보다 2.6%포인트 낮아졌다. 이는 10년 전인 2013학년도(44.9%)보다는 11.8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이 중에서 영재고만 합격생 비율이 지난해 2.5%에서 올해 2.9%로 상승했다.

합격자 가운데 고3 재학생 비율은 41.1%(582명)로 지난해(38.4%)보다 2.7%포인트 올라갔다.

반면 재수생과 삼수생 이상을 포함한 'n수생'이 합격한 비율은 57.3%(811명)로 지난해 58.5%에 비해 1.2%포인트 내려갔다. 재수생 합격 비율은 39.7%(562명)로 지난해(38.1%)보다 높아졌지만, 삼수생 이상은 17.6%(249명)로 작년(20.5%)보다 많이 낮아졌다.

검정고시 합격 비율도 1.6%(22명)로 지난해(3.0%)보다 하락했다.

"서울대가 올해부터 정시에서 학교 내신을 반영했는데 이로 인해 일반고와 고3 학생이 크게 유리했고 특목고와 자사고, n수생이 불리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올해 서울대 수시와 정시에서 여학생 합격비율은 35.7%로 지난해(37.0%)보다 하락했다.

통합 수능 실시 후 상대적으로 남학생들이 수학 고득점을 더 많이 받는 탓에 서울대에서 여학생 합격 비율은 낮아지고 있다. 통합수능 전인 2021학년도에는 여학생 합격 비율이 40.6%였지만, 통합수능 실시 후인 2022년 37.0%에 이어 2023년 35.7%로 내려갔다.

아울러 정시 합격생 중 서울에 거주하는 학생 비율은 48.5%로 지난해(44.4%)보다 상승했다. 이는 정시 지역별 합격자 분포가 공개된 2014학년(44.1%)도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이에 대해 "정시에서 지역균형전형이 있었지만 결과적으로 수능 점수가 뒷받침되지 않으면 합격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수능의 변별력이 세진 분위기를 반영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sf@yna.co.kr

#서울대 #내신반영 #일반고 #유불리 #2023학년도

Copyright 연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맞춤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

일반고 이과 입니다

안녕하세요. 진학사입니다. 서울여대 인재상은 충실한 학교생활을 통하여 관심 분야에 대한 탐색과 기초 학업역량을 균형있게 발전시킨 바른 인재입니다. 교내 여러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관심 주제와 관련한 자기주도적인 주제 탐색이 드러나며, 성적도 좋아야 한다는 이야기겠죠. 다른 대학과 특별히 다른 인재를 선호한다고 보이지 않습니다. 부족한 면모를 채우는 것이 좋겠죠. 높은 성적을 가지고 계신 것은 아니기 때문에 그런 부분이 자기소개서를 통해 만회된다면 좋을 것 같습니다. 가천대 지역균형과 바람개비는 학생부교과와 학생부종합으로 서로 다른 전형입니다. 학생부에 강점이 있다면 종합으로 지원하시는 것이 낫겠죠. 다만, 수시합격예측은 어느 정도 올해 지원 경향이 반영된 결과이므로, 적정으로 제시하고 있다면 지원해 보셔도 좋겠습니다. 물론 면접 비중이 크기 때문에 안정적인 선택이 될 것이다라고 말씀 드리를 수는 없습니다. 수도권 대학은 선호도가 높은 대학부터 낮은 대학까지 넓게 분포해 있어서 수도권대학에 합격할 수 있을까요?라고 질문하시면 합격할 수 있다고 답해야 합니다. 다만 선호도가 높은 대학에 합격은 어려울 수 있죠. 입결은 선호도 높은 대학의 경우 자연계열은 의약학계열이 우수한 학생들의 관심을 빼앗아 가기 때문에 인문계열의 합격 백분위가 높다고 할 수 있죠. 다만, 작년부터 시행된 통합수능의 영향으로 자연계열 학생들의 인문계열 교차지원이 늘어나, 확통을 선택한 인문계열 학생들이 대학에 합격하기가 어려워진 측면이 있습니다. 학종은 합격 등급이 올라간다의 의미는 크지 않습니다. 단국대 천안 교과의 경우에는 최저가 완화되어서 입결이 올라갈 여지는 있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