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인

JINHAK

[수능] EBS·입시업계 국어, 킬러문항 없지만 작년 수능보다 어려워~

조회수 : 782 입력 : 2023.11.16
클립 취소

EBS "선지 정교하고 세심해져…지문·선지 길이 길지 않아"
입시업체 "9월 모의평가에 대한 학습이 체감 난이도 결정할 것"


긴장되는 시간
(수원=연합뉴스)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6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매원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준비를 하고 있다. 2023.11.16 [경기사진공동취재단]
xanadu@yna.co.kr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김수현 기자 = 16일 시행된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국어 영역은 지난해 수능이나 9월 모의평가보다 다소 어렵게 출제된 것으로 분석됐다.

EBS 국어 대표 강사인 서울 덕수고 윤혜정 교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24학년도 수능 국어 영역 출제 경향 브리핑에서 "이번 수능 국어 영역은 작년 수능, 9월 모의평가보다 수험생들이 다소 어렵게 체감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작년 수능 국어의 표준점수 최고점은 134점으로 다소 평이했다는 평가였다.

표준점수는 개인의 원점수가 평균 성적과 얼마나 차이 나는지 보여주는 점수다. 시험이 어려워 평균이 낮으면 표준점수 최고점은 상승한다.

'킬러문항 배제 방침' 이후 처음 치러진 9월 모의평가에서 국어 표준점수 최고점은 142점으로, 다소 어려웠다는 평을 받았다.

윤 교사는 "공교육에서 다루지 않는 소위 '킬러문항'은 확실히 배제됐다"면서도 "다양한 난이도의 문항·선지로 변별력을 확보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지문이나 선지의 길이도 특별히 길지 않다"며 "선지의 정교함과 세심함을 통해 실질적인 사고력을 측정하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지문의 논지를 제대로 파악하고, 선지를 꼼꼼히 읽어야 정답을 고를 수 있다는 의미다.

독서 지문은 4개 모두 EBS 수능 교재에서 연계돼 체감 연계도가 상당히 높았을 것으로 분석됐다.

문학에서는 고전 소설은 지문의 일부분이, 현대시와 고전 시가는 각각 한 작품씩 EBS 수능 교재에서 연계돼 출제됐다.

변별력이 높은 문항으로는 '데이터에서 결측치와 이상치의 처리 방법'을 소재로 한 과학·기술 지문에 달린 10번 문항과, '노자'에 대한 학자들의 해석을 다룬 인문 지문에 포함된 15번 문항이 꼽혔다.

윤 교사는 "(10번과 관련된) '데이터의 이상치와 결측치'는 낯선 개념이지만, 지문 내에 개념이 충분히 설명돼 있어 특별한 전문지식 없이도 지문을 통해 이해할 수 있게 했다"고 설명했다.

동양 철학을 다룬 15번 역시 대학별 논술고사를 미리 준비한 학생이 유리할 수 있어 킬러문항으로 볼 수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전문용어, 과도하게 추상적인 용어를 사용하지 않았다"며 "EBS, 학교 수업을 통해 충실히 학습했다면 풀어낼 수 있는 문제"라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정끝별의 '가지가 담을 넘을 때', 유한준의 '잊음을 논함'을 제재로 한 현대시·고전 수필 복합 지문을 정확히 이해했는지 묻는 27번도 수험생들이 까다롭게 느꼈을 것으로 분석됐다.

담화 내용이 작성된 글에 잘 반영됐는지 묻는 화법과 작문 40번 문항, 부사어의 다양한 쓰임을 이해할 수 있는지를 묻는 언어와 매체 39번 문항도 수험생 입장에서는 쉽지 않게 느꼈을 가능성이 있다.

킬러문항 배제 여부와 시험 난도에 대해서는 입시업계도 비슷한 분석을 내놨다

남윤곤 메가스터디 입시전략연구소장은 "초고난도 문제는 없었고 9월 모의평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도록 출제한 것으로 보인다"며 "문제 유형과 선택지에 대한 고민을 통해 변별력을 갖춘 문항을 만들었고 '매력적인 오답'이 많아 수험생 입장에서는 작년 수능이나 올해 9월 모의평가보다 다소 어렵게 느껴졌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병진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장은 "9월 모의평가에 대한 학생들의 분석과 학습 정도가 (이번 수능의) 최종 체감 난이도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라며 "전년도 수능보다 변별력을 확보해 국어의 영향력이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종로학원 국어영역 강사진 역시 "국어는 공통과목과 선택과목 모두 지난해 수능과 9월 모의평가에 비해 어렵게 출제됐으며 특히 선택과목 언어와 매체 가운데 문법 파트를 응시생들이 많이 어렵게 느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porque@yna.co.kr            2023/11/16 12:32 송고

#2024학년도 #수능 #출제경향 #난이도분석 #정시분석

Copyright 연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맞춤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

정시 예상 컷 질문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진학사입니다. 대교협에 발표된 작년 원광대 경찰행정학과 정시입시결과 (최종등록자의 70%컷)는 백분위 평균 63.33 이며, 순천향대의 경우에는 83.2 입니다. 과목별 안정 백분위에 대해서 말씀을 드리기는 어렵습니다. 원광대를 예로 들면, 원광대 수능성적산출 방식은 국어와 수학 중에서 1과목, 탐구영역 1과목의 표준점수를 그대로 합산하며, 영어는 등급에 따라 점수를 부여해서 합산하죠. 한국사도 가산점이 있구요. 표준점수는 같은 백분위, 원점수라고 하더라도 수능 난이도 등에 따라 매년 달라지는데 보통 국어와 수학 만점자의 경우에는 표준점수가 140점 정도에서 형성되며, 탐구 만점자의 경우는 70점 정도에서 형성됩니다. 원광대의 영어 반영 점수는 1등급 100점, 2등급 95점, 3등급 90점이구요. 영어 성적이 동일하다고 했을 때 국어나 수학의 백분위가 100이고 탐구 백분위가 55 정도인 학생이나 국어나 수학 백분위가 85이고 탐구 백분위가 100인 학생의 총점이 비슷할 수 있습니다. (대략적으로 그렇다는 이야기입니다.) 목표하시는 점수라면 충분히 원광대나 순천향대에 정시 합격을 바라보실 수 있을 것으로 보이며 원하시는 모집단위가 충원이 많이 도는 편이 아니기 때문에 합격을 위해서는 3과목의 평균 백분위가 80초중반은 나와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감사합니다.